창닫기

[아름다운 추억 73]하경지 어르신과의 만남을 회억하며

편집/기자: [ 김정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2-28 15:28:23 ] 클릭: [ ]

제2회 ‘아름다운 추억’ 수기 응모작품 (1)

◇리룡득(안도)

32년전 하경지어르신(좌)을 모시고 찍은 사진(중간 전파 주임, 오른쪽이 필자.)

지금으로부터 32년 전인 1986년 8월 25일 오후였다. 내가 안도현문련 사무실에 방금 들어서는데 전화벨이 따르릉 세차게 울렸다.

얼른 송수화기를 들자 현인대 과학교육문화사무실 주임인 전파동지가 중앙지도자 한분이 오셨는데 현선전문화계통 인사들의 좌담회를 소집하니 얼른 현빈관 회의실로 오라는 것이였다.

내가 급급히 회의실에 이르자 당시 우리 현당위 문교 부서기로 있던 신봉철과 선전부 김용길 부장, 현의 부현장, 문화국 국장 등이 수수한 옷차림을 한 60세 쯤 되여보이는 낯선 손님 한분을 모시고 조용히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의례 모여야 할 25명이 다 모이자 신봉철 부서기가 일어서더니 우리에게 그 분을 소개했다.

“이 분은 중공중앙 위원이시고 문화부 부장이시며 선전부 대리부장으로 계시는 하경지동지십니다. 장백산에 오셨다가 우리 현 선전문예부문의 여러분들을 만나보시려고 일부러 시간을 내셨습니다.”

‘아, 하경지어르신이구나!’

나는 힘껏 박수를 치면서 저도 모르게 이렇게 소리를 내였다.

하긴 나는 벌써부터 그이의 시작품에 언녕 매료되여있었다. 그이는 일찍 연변을 돌아보시고 “산마다 진달래 마을마다 렬사비, 일편단심 나래치며 연변은 비약하네(山山金达莱,村村烈士碑。红心振双翼,延边正起飞。)”라고 읊조리시지 않았던가!

이런 분이 일부러 우리를 만나려고 시간을 할애하여 들리시다니?! 나는 여간 감복해마지 않았다.

뒤이어 좌담회에 참가한 사람들 하나하나 일어나 그이에게 자기 소개를 하게 되였다.

나의 차례가 되자 내가 자아소개를 하기도 전에 전파 주임이 “이 동무는 리룡득이라 부르는데 지금 우리 현 문련 주석으로서 자기 본직 사업을 아주 잘하는 외 조선족 민간문학작품 수집 정리 사업에서 아주 좋은 성과를 올리고 있습니다.”라고 했다.

그러자 그이는 얼른 다가와 나의 두손을 꼭 잡아주면서 “아, 리룡득동무, 본직사업외에도 아주 좋은 일을 하고 있군요. 나는 길림성의 《민간문학》이란 잡지를 아주 즐겨봅니다. 내 기억에는 동무의 작품 몇편도 잘 읽은 것 같습니다.” 하고 인자하게 말씀하셨다.

‘아, 이렇게 중앙에 계신 높은 분이 한개 성의 민간문학 잡지를 늘 보시고 나란 미미한 한 작자의 이름까지도 기억하고 계시다니!’

나는 그 순간 또 한번 놀라마지 않았다.

당시 길림성민간문예가협회에서 꾸리는 한문 격월간 《민간문학》 잡지는 발행량이 한기에 40만부에 달했고 나는 문화대혁명의 결속과 더불어 소위 ‘잡귀신’에서 해방되여나오자 첫 회원으로, 협회의 리사로 활약하면서 기마다 작품을 발표하게 되였던 것이다.

그러던 중 2008년에는 뜻밖에도 중앙 해당 부문으로부터 ‘중국개혁개방문예종신성과상’을 수여받았다. 이는 개혁개방 30년래 문학예술령역에서 취득한 성과에 대한 인정으로서 하경지어르신을 비롯한 전국 30명에게만 수여하는 영예라고 통지는 밝히고 있었다.

나는 하경지어르신과 함께 이 영예를 받아안게 되였다는 자부심으로 하여 여간 흥분되지 않았었다.

나는 이 영예를 빛내갈 결의 밑에 더더욱 분발 분투함으로써 재직 시에는 개인작품집 6권 밖에 내지 못했지만 퇴직한 뒤에는 향항을 포함한 국내 여러 출판사들에서 지금까지 무려 54권의 개인작품집을 출판했고 《가증스런 탐관》 등 50여권의 번역작품집도 출판하였으며 중앙 유관 부문으로부터 ‘건국 60주년 중국작가문학종신성취상’, ‘로신문학상’, ‘염황예술가상’ 등을 수상하였으며 《세계명인록》, 《세계우수인재대전》, 《중국현대민간문학가사전》 등 36부의 국가급 명인록에도 수록되였다.

나는 나의 이 모든 성과들은 하경지어르신의 고무와 격려와 갈라 생각할 수 없다는 데서 언제나 그이의 동태를 주시해왔다. 2016년 2월 《료녕조선문보》를 통해 당시 93세 고령인 하경지어르신께서 왕청항일근거지를 위해 “왕청항일의 봉화 동만대지를 불태우네(汪清抗日烽火,燎原东满大地)”란 제자를 써주신 것을 보게 되였다. 나는 그 진귀한 자료를 잘 수장해두고 수시로 보고 있다.

더우기 32년 전 하경지 어르신을 모시고 찍은 사진을 침실 벽에 걸어놓고 쳐다볼 때마다 나도 이미 80을 치닫는 몸이지만 하경지어르신의 기대에 더욱 크게 보답할 결의로 글쓰기에 분초를 다퉈가며 모든 심혈을 다 바쳐가고 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