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아름다운 추억 65]그 때 그 모습

편집/기자: [ 김정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12-25 14:58:55 ] 클릭: [ ]

‘아름다운 추억’ 수기 응모작품 (65)

◇서정숙(중경)

 
언니가 보낸 다시 돌아오지 않는 〈2016년의 렬차〉란 글을 읽으며 감개가 무량하다.

무정한 세월은 드팀없이 꾸준히도 흘러 장장 45년이 지나 그제날의 갓 사업에 참가했던 짧은 량태머리 언니도, 늦은 공부라도 하려고 학교 다니던 나도 어언듯 자격이 다분한 할머니가 되였다. 그러나 무정한 세월 속에서도 따뜻한 추억은 잊혀지지 않는다.

나는 지금도 렬차, 역전, 플래트홈 소리만 들어도 이른새벽 텅 빈 플래트홈에 홀로 서서 연기만 남겨놓고 멀어져가는 기차를 향해 하염없이 손을 젓던 언니의 그 때 그 모습과 차츰차츰 멀어져가며 하나의 점으로 남아있던 언니의 그 때 그 모습이 새록새록 떠오르며 가슴이 뭉클해난다. 언니의 그 때 그 모습, 지금 생각해도 얼마나 따뜻하고 다정하게 느껴지는지!

보이지 않을 때까지 오래오래 손 젓는 이 모습은 원래는 이 세상 어머니들의 ‘상’인데 언니는 부모를 대신해서 어린 동생들을 대신해서 온 가족의 기대와 사랑을 한몸에 안고 홀로 기차를 타고 떠나는 나에게 사랑과 기대의 마음을 전해주었다. 나와 두살 터울인 언니가 어찌하면 그런 사랑을 줄 수 있었는지 지금 생각해도 너무너무 존경스럽고 가슴이 먹먹해나고 이런 언니가 있으므로 마냥 가슴이 뿌듯해난다!

1972년 5월에 나는 행운스럽게도 빈하중농의 추천으로 문화혁명 후 첫패 공농병학원으로 연변사범학교에 들어가서 공부할 기회를 가졌었다. 원래 도문에 있던 한어사범학교가 문화혁명 기간에 문을 닫았다가 동불사 세린하에 있는 새벽대학 자리에서 학생을 맞이하게 되였다. 동불사에서도 삼십여리를 걸어서야 학교에 도착할 수 있었다. 지금 고속렬차가 반시간이면 달려갈 거리를 그 때는 돈화에서 동불사까지 두시간 오십분이 걸려야 했고 그 기차는 아침 여섯시면 어김없이 돈화역에서 떠나게 되여있었다.

그나마 학교에서 학비, 류숙, 화식이 모두 면비로 되여있었는데 식사는 매끼 밥 두냥에 채라고는 껍질채로인 통알감자가 둥둥 뜨는 감자국 한사발 혹은 쪄낸 늙은 가지 하나에 된장 반숟가락이면 그만이였다. 혹시 밭일이 있을 때면 밥 석냥에 채를 줘서 모두 밭일이 있기를 은근히 기다렸다. 속이 허해서 흑판을 보면 눈앞이 팽팽 돌아갈 때도 많았다. 늦은 나이에 공부를 하려니 여간만 힘들지 않았다.

또 잊혀지지 않는 것은 개학해서 학교 갈 시간이 되여도 차비 1원 90전을 부모와 달라는 말을 못하고 눈치만 살폈던 일이다. 언니는 이런 내가 궁상스러웠는지 학교로 떠날 때마다 기차역에 배웅 나와서는 플래트홈에 마주서서 이쪽저쪽 호주머니를 샅샅이 들춰 십전이 있으면 십전을 주고 이십전이 있으면 이십전을 주었다. 궁한 나는 렴치도 없이 주는 대로 챙겨갔다.

나는 지금도 각전만 보면 송구스러우면서도 감사의 마음으로 언니한테서 돈을 받아가지던 때가 생각난다. 호주머니마다 샅샅이 뒤져 각전을 내 손에 쥐여주던 플래트홈에서의 그 때 그 모습, 언니가 건네주는 각전마다에는 사랑과 배려, 고무와 기대가 그리고 아량 있는 언니의 섬세한 사랑이 듬뿍 담겨있었다! 겨울에 손이 너무 시리다고 말하면 언니는 장갑을 떠서 보내주었고 춥다고 하면 두툼한 옷도 보내주었다. 방학하여 집에 오면 찬장에 붙어서 짠지면 짠지, 있는 대로 입에 집어넣으며… 나는 그래도 그러려니 하고 지나 왔으나 엄마 아빠와 언니는 먼 후날에도 그 때 내가 그렇게도 가슴 아팠다 하며 많이도 외우셨다.

나는 그래도 덕분에 하고팠던 공부도 하고 그 덕분에 교편을 잡았고 꿈꿔오던 교원사업으로 한생을 살아올 수 있었다.

그 때 그 시절 나는 왜서 갓 사업에 참가한 언니한테 그리도 매달렸던지? 하여간 나의 모든 곤난과 우려는 언니의 담당이였으니. 지금에 와 생각해도 나도 꼭 집어 말하기 어렵다. 아마도 많은 식구를 거느리고 살아가시는 엄마아빠가 측은해서였는지. 나는 언니가 그렇게도 의지가 되였다. 사랑의 힘으로 나를 예까지 동반해준 언니가 나는 너무 너무 고맙다!

그 고마움을 어찌 말로 다 표현할 수 있겠는가! 세월 속에서 나는 언니의 그 때 그 모습의 그 깊은 마음과 그 사랑의 깊이를 마음으로 피부로 느끼게 된다. 긴 세월 살아오면서 어려운 일 외로운 일이 있을 때마다 나는 언니의 그 때 그 모습이 떠오르며 힘을 얻군 한다. 어제도 오늘도 혼신을 다해 나에게 사랑을 준 언니가 너무너무 감사하다!

이런 언니가 계시므로 나는 긍지를 느낀다. 나는 착하고 반듯하고 성실하게 열심히 살아가는 것으로 그 사랑에 보답하련다. 부모의 사랑, 형제의 사랑을 다 준 나의 언니, 늘 건강하시고 지금처럼 쭉 행복하시기를 바라는 내 마음이다.

기차, 기차역, 플래트홈에서의 언니의 그 때 그 모습, 나의 아름다운 추억, 나의 영원한 삶의 에너지!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