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민족출판사 하북성 조선문도서시장 진출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료녕신문 ] 발표시간: [ 2014-10-21 11:08:57 ] 클릭: [ ]

하북성 연교지역 조선족 한국인 도합 3만명 살고있어

국가급출판업체인 민족출판사가 하북성 조선문도서시장에 첫 보습을 대기로 했다.

민족출판사서 출판하는 조선문도서들을 오는 10월 27일부터 하북성 연교(燕郊)의 한국식품을 전문 취급하는 쌍용마트에서 판매하기로 했다.

연교는 2008년 북경올림픽 이후 북경 부동산가격의 발빠른 인상, 북경시 주택구매제한정책으로 북경에 거주하던 많은 조선족들과 한국인들이 모여들면서 현재 대략 3만명의 우리 민족이 모여사는 새로운 창업 및 생활정착지로 탈바꿈하고있다.

민족출판사는 연교지역에 삶의 뿌리를 내린 우리 민족의 독자대상을 세분화하여 조선문편집실에서 개발한 비지니스 관련 법률도서,로인들을 대상으로 한 건강생활류도서,소년아동을 대상으로 한 이중언어류도서 및 민족의 자랑인 명인시리즈 등 관련 도서들을 포함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민족출판사 조선문편집실 책임자는 《민족출판사는 향후 연교시장에 진출한 전문생활정보지 <경동생활>의 광고우세를 충분히 살려 도서정보코너에 정기적으로 추천도서 내용을 게재하여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도서코너를 개설하여 조선문도서들을 판매하게 되는 쌍용마트는 조선족들이 집중된 연교 서부지역인 납단보(纳丹堡)상권에 위치해있어 독자들의 도서구매에 편리할뿐아니라 제품홍보에도 유리할것으로 예상된다.

/고종광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윤세미용성형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