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북경서 민족의 미술문화 전파해 가는 연변나그네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1-02-09 10:12:18 ] 클릭: [ ]

조선민족의 타향별곡-북경거주 겨레의 삶》(23)

《평양화랑》에 전시된 미술작품들

북경시 조양구 망경 남호동원 122호 박태국제 1층에는 조선화가와 중국조선족화가들의 작품을 위주로 전시판매하는 《평양화랑》이 있는데 이 화랑의 주인이 바로 화랑경영만 20여년 해온 선구자상업무역유한회사 박문빈(45세)사장이다.

룡정시에서 태여난 박문빈씨는 어릴때부터 미술을 남달리 애착했으며 학교때 수차 미술경연에서 상을 받기도 했었다. 그리하여 장래 화가가 되는것이 그때 당시의 꿈이였다. 여러가지 원인으로 그 꿈을 이루지 못했지만 그는 미술에 대한 애착을 버리지 않고 25세때부터 연변도서관, 록원호텔, 심양서탑의 고려호텔 등 곳에서 화랑을 경영했다.

보다 많은 미술작품을 접하고 또 민족의 미술문화를 널리 알리려면 대도시에 가야한다고 인정한 그는 2000년에 우리나라 문화의 중심지인 수도 북경으로 진출했다. 북경으로 온후 그는 조양구 등 지에서 선후로 관음당화랑, 얼밀대화랑을 경영하면서 민족예술을 알리는데 일조하였다. 그러다가 지난 2008년에 지금의 박태국제 1층의 80평방메터 가량되는 장소를 임대하고 《평양화랑》을 새로 오픈했다.

박사장의 소개에 의하면 현재 《평양화랑》에는 김관호, 리쾌대 등 50명에 달하는 조선의 이름난 화가들의 유화 등 작품과 석희만, 김봉석, 리철호, 박철규 등 조선족화가들의 작품을 적지 않게 소장하고 있는데 어떤 작품들은 매우 높은 관상가치와 수장가치를 가지고있단다.

수입이 어떠한가하는 물음에 그는 웃으며 《저는 어려서부터 미술에 애착과 취미가 있기에 돈을 떠나 민족예술을 알린다는 생각으로 하루하루를 즐기며 화랑을 경영하고 있는데 큰돈은 못 벌어도 먹고 사는데는 문제없습니다》라고 하면서 조선화가들의 작품은 순박하고 섬세하여 판매가 좋으며 조선족화가들의 작품도 독특한 풍토예술로 비교적 호평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평양화랑》에 진렬된 조선의 유화작품

한편 그는 전에는 한국인들이 미술작품 구매와 수장의 주류를 이루었지만 최근년들어 북경시민들이 우리 민족의 예술에 큰 흥미를 갖고 주요고객으로 부상하고있는 추세라고 하면서 북경시민을 상대로 한 시장의 잠재력이 크다고 덧붙였다.

박사장은 《저의 손에는 지금 조선로동당 창립65주년 특별창작 작품이 일정하게 있는데 적당한 시기에 1-2차의 대형 전시를 하는것이 새해의 주요한 계획입니다. 이런 작품들은 조선에서 최고 수준의 화가들 손에서 나온 작품이여서 관람자들의 호평을 받을것으로 예상됩니다》라고 했다.

화랑을 경영해오면서 제일 기쁠때가 어느때인가 하는 물음에 그는 손님들이 화랑을 참관하면서 조선화가들과 조선족화가들이 이처럼 좋은 미술작품을 창작했다고 칭찬하거나 자기에게 팔라고 조를때가 제일 기쁘며 또한 이로하여 민족의 긍지감과 자부심을 가슴 뿌듯이 느낀다고 하였다.

민족의 미술문화에 대한 남다른 애착과 열애, 흥취로 20년동안 화랑경영이라는 한 우물을 파온 연변나그네, 북경에서 자신에게 속하는 화랑을 경영하는것이 꿈이라는 연변나그네… 그의 꿈이 현실로 될 그날을 기대해본다.

박광익 특약기자

0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윤세미용성형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