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민족>>백성이야기

[백성이야기 147] "박방, 중의 홍보의 대표적 브랜드로 키울 것" 2022-05-10

[백성이야기 146] “금상첨화는 옻칠을 두고 하는 말입니다!” 2022-04-26

[백성이야기 145]소수레 덜컹거리던 산간벽지에 장백산고속철이 2022-02-10

[백성이야기 144]  멋지다, 훈훈한 우리 교장선생님! 2022-01-06

[백성이야기143]《휠체어의 노래》는 ‘가장 아름다운 가정’의 주제가 2022-01-04

[백성이야기142] ‘김꺽다리’ 라이브 방송 신났네 2021-11-25

[백성이야기141]환자들을 위한 일에는 영원히 퇴직이 없지요 2021-11-02

[백성이야기140] 한 의무선전강연원의 당사업에 대한 애착 2021-09-09

[백성이야기139]우리 오빠도 혁명렬사입니다 2021-07-11

[백성이야기138]김무전,휠체어족들을 위한 애심창업 꿈꾼다 2021-07-06

[백성이야기137]그는 희극〈털없는 개〉 센세이숀 일으킨 장본인 2021-06-21

[백성이야기 136]삶을 즐겁게 풀어낸 예술가―연출 기재(奇才) 최인호 2021-05-25

[백성이야기135]현대성형문화를 창도하는 ‘연세(延世)’의 기상 2021-05-02

[백성이야기134]현룡운:“표준이야 말로 공동언어다!” 2021-04-23

[백성이야기133]90세 로전사와 항미원조 미군 숟가락에 깃든 이야기 2021-04-14

[백성이야기132]조선족 연극의 전기적 인물 허동활(2) 2021-03-22

[백성이야기131]조선족 연극의 전기적 인물 허동활(1) 2021-03-22

[백성이야기130] “보이차 한잔에서 인생 철학 배웁니다” 2021-02-04

[백성이야기129] 첫눈에 반해 평생을 함께 2021-01-04

[백성이야기128]초록빛 동심의 영원한 연극쟁이ㅡ초동 2020-11-13

[백성이야기127] 연변의 사과고향 대소과수농장의 토박이가족 2020-10-08

[백성이야기 126]문화유산전승인 리광평, 력사 전통 찾아 칠만리 2020-09-22

[백성이야기125]김인국, 30년 동안 조선족민속유물 만여점 수집 2020-09-10

[백성이야기124]90세 할머니의 기적같은 장면 보셨나요? 2020-08-12

[백성이야기123]EM효소로 땅도 살리고 환경도 살리고 2020-05-21

[백성이야기122]장백산아래 약수동골의 자연인으로 살아왔어요 2020-05-19

[백성이야기 121]‘우미정’의 이 봄(2) 2020-04-22

[백성이야기117]상해지식청년과 조선족남편의 반세기의 정 2020-04-21

[백성이야기120] ‘우미정(牛味情)’의 이 봄(1) 2020-04-17

[백성이야기119]장백현에 항일투사 리성실이 있었다 2020-02-20

장춘 | 5월의 동년
과학고찰팀을 따라...
소학생들 교정서 ...
길림성 최북단의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