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마을’ 처창즈항일유격근거지 유 ...

  10월 5일, 우리 력사와 문화를 사랑하고 그것을 발굴, 보존, 전승하는데 뜻을 모은 사람들로 뭉친 위챗그룹 ‘우리마을’의 23명 회원들은 국경절휴가를 리용하여 길림성중점문물단위인 처창즈항일유격근거지 유적지를 찾아 선렬들의 숭고한

[나와 연변] 길림시 조선족문화의 공신 '연변 사위' 리창수
선구마을에서 태여났는데 5살 때 전염병이 돌아서 부친은 돌아가고 그후 모친이 녀동생만 데리고 재가하는 바람에 나는 도문시 월청구 석건평마을 외갓집, 룡정시 선구마을 친척집을 전전하며 크다가 9살되던해 숙모가 찾아와서 리씨네 후대를 자신이 키운다며 나를 조양천 태평촌(지금의 근로촌)으로 데리고 가서 9살때 태평촌 조선소학교에 입학했습니다. 그때부터 딸 셋을 둔 과부였던 숙모를 엄마로 불렀습니다.

미주 동남부 중국조선족들, 이국타향서 한가족 정
9월 10일 우리 민족의 전통명절인 추석을 맞아 미주 동남부 조선족협회에서는 조지아주에 있는 아틀란타 뷰포드 호숫가에서 가을 야유회를 가지게 되였다. 행사에 참석한 40여명 되는 조선족들은 전통 민속놀이인 윷놀이 등 다양한 활동

[연변70성상]군중문화예술의 요람─연변군중예술관
연변조선족자치주 창립 70돌을 맞이하는 올해 연변군중예술관은 설립 62주년을 맞이하였다. 연변군중예술관은 줄곧 조선족 문화예술과 무형문화재의 계승과 발전을 주된 목적으로 하면서 음악, 무용, 기악, 미술 등 문화예술의 다양한 분야를 모두 취급해왔다.

[나와 연변]고향은 언제나 가고 싶은 친정같은 곳
사랑하는 내 부모님의 넋이 고스란히 묻혀 있고 내가 태여나고 자라나고 꿈을 키우던 곳이라서 고향의 상징인 연분홍진달래는 물론 평범한 산천초목도 한줌의 흙도 그렇듯 정답고 귀중하게 느껴질수밖에 없었다.

독립과 진취를 창도하고 나눔을 실천하는 녀성문화를 위해
9월 24일, 연변대학녀성연구중심과 연변녀성평생교육협회가 주최한 2022년급직업녀성문화연구반 개강식이 연길 황관호텔에서 성황리에 치러졌다. 1999년 연변대학녀성연구중심에서는 연변지역 직업녀성들의 종합자질을 제고하기 위해

고속철 따라 떠나 ...
황금파도 넘실넘실...
황금색 전야
도문 학생, 경찰들...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