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련재] 우리 민족의 항일투사들―리송파

  일명 최송파라고도 하며 길림성 반석 출신이다. 1930년에 중국공산주의청년단에 가입하였고 그 후 오래지 않아 중국공산당에 가입하였다. 같은 해 8월, 중공반석현위에서 설립한 특무대에 가입하였으며 1931년 8월에 대장이 되였다.

[장가계송3]백원으로 시작한 타향살이 하늘이 높은 줄 몰랐다
장가계시 영등구 남장평 리수하반에 가면 장가계시민들이 즐겨 찾는 먹자골목이 있는데 투쟈족전통음식점들이 줄지어선 가운데 <김가양구이관>이란 간판이 눈앞에 안겨온다. 이 가게 주인은 룡정태생의 김학(37)씨인데 그가 장가계에 오게 된

월드옥타 광주 경제인들 새로운 도약 펼쳐
리룡철 월드옥타 광주지회 제6대 신임회장으로 지난 12월 8일 ,월드옥타 중국 광동성 광주경제인들은 광주 건국호텔에서 180여명 래빈 및 회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제6대 신임회장 취임식 및 송년회"행사를 개최

[장가계송2]보이차로 칠색꿈을 이루어가는 젊은이
장가계시 무릉원구 천마로 39번지는 “칠색무릉”이라는 간판을 건 보이차쇼핑점이다. 장가계시에서 가장 큰 규모의 보이차쇼핑점으로 지난 9월에 개업하였다. 매일 수백명의 국내외 관광객들을 맞이하는 이 쇼핑점은 2, 3층으로 되였는데

[내 고향은 지금32] 60살의 황소부자-김영덕의 귀향창업, 이제 시작이다
대여섯살에 이웃마을 요퇀촌에서 고등촌에 이사온 김영덕(60세)과 역시 대여섯살에 린근 내두산촌에서 외가집이 있는 고등촌에 이사온 안해 석순애(55세), 그들 부부의 ‘황혼 창업’은 이제 시작이다. 환갑을 바라보는 나이에 선택한 그의 창업은 빈곤해탈을 위해 노력하는 여러 민족 촌민들의 선망의 대상이 되였을뿐더러 타향이나 외국에 나갔다가 귀향을 망설이고있는 조선족의 동네 친구나 이웃들에게도 생생한 창업모델이 되고 있다.

[내 고향은 지금 31]90년 세월의 마을...지금은 조선족 두세대만 달랑
“올해 년말이면 고등촌은 빈곤모자를 쓴 촌민이 없게 된다”고 안도현 영경향(永庆乡) 고등촌(高登村) 의 제1서기 방명일(41세)씨는 말한다. 기자 일행이 장춘발 고속철을 타고 마을에 내려갔을 떄는 황금가을이 무르녹는 국경절 전야였다. 안도서역에 도착하니

습주석의 마드리드...
연길 ‘중국조선족...
연변대학 인문학원...
“꼬꼬댁 ,꼬꼬댁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유세성형미용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