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재일본조선족작가협회 문학청년들과 친목 모임 가져

편집/기자: [ ] 원고래원: [ 흑룡강신문 ] 발표시간: [ 2020-09-25 15:56:44 ] 클릭: [ ]

9월 20일, 재일본조선족작가협회가 도쿄에서 문학청년들과 친목 모임을 가졌다.

재일본조선족작가협회리사(理事)들과 문학청년들

재일본조선족작가협회의 엄정자 회장, 김화숙 부회장, 류춘옥 사무총장, 호림 홍보국장 등 리사(理事)들이우에노(上野) 조선족식당 “연아마을”(延雅村)에서 문학청년들을 만났다.

리사진(理事阵)은 우리말을 잊지 않고 우리글로 문학을 하려는 그들의 열정을 긍정해주고 그들을 격려하였다.

참가자들은 조선족문학에 대한 사랑과 문학에대한 열망을 토로하면서일본에서 사는 우리가 모어(母語)를 잊지 않고 후대들에게 전하기 위해서라도 우리글로 문학을 해야 한다고하였다.참가자들 전원이 각기 자기의 포부와 꿈을 이야기하였고 앞으로의 계획을 말하였다.

작년 11월에 성립된 재일본조선족작가협회는 그동안 문학청년들을 위해서 적지 않은 일들을 해왔다.

신인 작가 양성을 위해서 문학청년들의 창작활동을 구체적으로 지도하였고 고향련, 정진, 조련화 등 신인들의 작품을 동북아신문에 발표하였다. 문학청년들은 이미 여러 편의 인물기사, 수기를 국내외 매체에 발표하였고 중국, 일본,한국의 우리글 응모에 참여하여 수차 상을 받았다.

리사(理事)들은 재일본조선족작가협회의 중요한 임무의 하나가 신인 작가 양성인 것만큼 앞으로도 그들의 문학에 대한 열망과 꿈을 키워주는데 전력을 다할 것을 다지었다. 신인특집을 계획하여 그들에게 글을 발표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주고 그들의 실력 제고를 위해서 구체적인 지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모임은 재일본조선족작가협회 성립 이후처음으로 열린 공식 행사로서재일본조선족문학의 발전을 위해서 신생 역량을 키우는 기초작업이 되었다.

/ 흑룡강신문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