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구술시리즈32]시련을 이겨내고 창작에 정진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12-31 13:57:51 ] 클릭: [ ]

 

중화인민공화국 창립 70돐 기념 특별기획-[문화를 말하다-32](림원춘편-4)

나는 방송국에 가자마자 입당지원서를 제출했지요. 그때 신문매체도 그렇고 방송매체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당원이 아닌 기자는 값이 없었습니다. 당원이 아니면 농촌에 내려가도 당소조회의도 참가할 수 없었어요. 그래서 꼭 입당해야겠다고 (작심하고) 노력했어요.

저는 그때 문예부 부조장을 맡아 했는데 새로 들어온 사람한테 좋은 집을 양보하고 나는 그냥 그  12.9평방메터짜리 땅굴속에서 살았지요. 방송국동무들이 “와서 이게 어디 집이냐? 땅굴이지.”하더구만. 하지만 저는 새로 온 분들에게 좋은 집을 주고 나는 그냥 그집에서 살았어요. 너네 집을 다 해결한 다음에 내가 들게 이랬어요. 내가 부조장이 아닌가 그랬어요. 그 정도로 제가 방송국에서 활약하면서 남을 위해 일했어요. 쌍둥이를 키우면서 아침 여섯시에 출근하여 변소 청소, 복도 청소 다 했어요.

1980년대 작가협회 부분적 성원들과 함께. 

그래서 저는 전주 모주석저작 학습모범, 전주 민병모범으로 방송국의 전형이 되면서 활약했어요. 그러면서도 입당을 못했어요. 전주 모주석저작 학습모범이 되면서도 입당을 못했어요. 모범이 되여 입당을 할가 하면 내같은 놈이 착오를 진 것때문에 입당을 못했지요. 모택동이라고 써야 할 걸 (부주의로) 모동택이라고 썼단 말입니다. 어떨 땐 바쁘면 그럴 수도 있는 착오지만 모택동을 모동택이라고 썼으니 엄중한 정치적 착오였지요.

퇴직후 장백산천지에 올라.

겨울낚시를 즐기는 림원춘 소설가.

퇴직후 북경에서 개최된 림원춘, 리원길 소설연구학술회 기념사진.

그러다가 1976년도에 4인방이 떨어지고 1979년도에 지식분자정책이 내려와서 방송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입당했어요.

봄놀이 한 장면.

입당한 다음에 방송국 문예부 부주임으로부터 연변텔레비죤방송국 편집부 주임으로 전근해갔어요. 그런데 편집부주임으로 가게 되였는데 거기에 발을 들여놓기 전에 작가협회에서 1981년도에 나를 요구했어요. 그런데 단위에서 나를 놓지 않았어요. 좀 업무가 괜찮고 그러니까. 그래서 방송국에 제출했어요. 내 지금 장편소설을 쓰겠는데 시간이 없어 못 쓴다. 딱 창작휴가 두달을 달라, 휴가를 주면 텔레비죤방송국에 편집부 주임으로 가겠다! 그랬어요. 너무도 강하게 나오니까 방송국에서 할 수 없이 창작휴가를 두달 주더구만. 그래서 그 자리로 보짐을 싸들고 훈춘의 춘화향에 갔댔어요. 근방에 있으면 계속 불러들일 것 같아서 아예 멀리로 간다고 춘화향 려관을 잡고 거기서 장편소설 《짓밟힌 넋》을 썼는데 여기에는 지금 《오랑캐령》이라고 되였어요. 원래는 《짓밟힌 넋》이라 했어요. 이것을 거기 가서 두달동안 려관에 들이박혀 쓰는데 두달동안 무엇이 곤난한가 하면 하나는 려관비를 내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음식이였습니다. 고기랑 많이 먹어야 하는데 돈 없어 고기 한점 사먹지 못했어요. 때마다 밥 넉냥에 김치에 시라지국 이렇게 두달동안 먹으니까 사람이 절반이 되였어요. 몸이 형편없이 축해지면서 거기서 이 소설을 끝냈어요. 끝내가지고 출판사에 가져와서 1983년도에 출판했어요.

청년작가들과 함께.

이렇게 소설을 마무리하고 텔레비죤방송국 편집부에 가서 주임직을 맡고 출근했어요. 초대 편집부주임이기에 소년아동프로도, 시사도, 보도도 내가 해야 했어요. 그러자면 다면수가 되여야지요. 직접 농촌에 내려가서 농촌문예선전대의 종목을 촬영하여 내보낸다던가. 아동프로 공원에 가서 아이들이 춤추는걸 찍고 화극(연극)단에 가서 공연하고 가무단에서 연출하는 것을 다 삐쳐야 하니 사람한테 글 쓸 시간을 없어요.

그런데 작가협회에서 나를 요구한다는 소리를 듣게 되였어요. 작가협회에 가야 되겠는데 텔레비죤방송국에 금방 왔는데 작가협회에 가겠다는 말이 선뜻 떨어지지 않더구만. 그래서 좀 지나서 작가협회에서 나를 전직작가로 요구하는데 나는 가야 되겠다고 국장을 찾아갔어요. 나는 글 쓸 놈이지 정치나 시사를 할 사람은 아니라고 했어요. 작가협회에도 말했어요. 방송국에서 놓지 않으니 좀 강력하게 요구해주십시오. 그래서 작가협회에서 선전부를 통해서 저를 요구했어요. 선전부 범위에서 조동시켰어요. 그렇게 조동해서 작가협회에 간지 사흘만에 방송국문예부 주임 김일이 방송국에 문예총편을 할 사람이 없으니 방송국에 다시 돌아와서 주편을 해달라고 련락이 왔어요. 총편이라고 하니 좀 고려했어요. 총편이면 현퇀급이고 작가협회는 과급이였어요. 그래서 좀 생각이 들었지만 나는 글을 쓸 놈이니 급을 바라지 않는다고 결심하고 가지 않았어요.

/길림신문 글 구성 김태국기자 영상 김성걸 안상근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