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재일중국조선족 화합의 미래는 밝을 것이다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11-04 10:17:24 ] 클릭: [ ]

 

22개 재일 조선족단체들 사단법인 전일본중국조선족련합회로 뭉쳤다 

사단법인 전일본중국조선족련합회 발기단체의 대표들

11월 3일, 중화인민공화국 국가 주악소리속에서 사단법인 전일본중국조선족련합회 설립대회가 일본 도꾜에 자리 잡은 호텔친잔소도꾜(ホテル椿山荘東京)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일본주재 중화인민공화국 대사관 령사부 참사관 첨공조(詹孔朝), 연변대학 전임교장 박영호, 중국아세아경제발전협회 집행회장 권순기,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단 회장 표성룡, 전국정협 특별요청 해외대표이며 일본중화총상회 부회장, 일본길림총상회 회장인 장욱, 도꾜한국상공회의소 회장 장영식,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집행회장 전규상, 세계한인무역협회 중국회장단 대표 리광석, 북경시조선족기업가협회 명예회장 김의진 등 국내 국외 지명인사들과 일본국내 조선족 대표인사 200여명이 대회에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국가를 합창하고있는 모습

사단법인 전일본중국조선족련합회 설립 커팅식

올 2월에 일본국내 여러 조선족단체 회장들이 모여 조선족단체의 발전을 위한 협의회를 열고 조선족단체발전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 근 8개월간의 준비과정에 정기적인 준비회의와 여러차례에 걸치는 협의,의론을 거쳐 9월 8일에 22개 단체가 공동으로 사단법인 전일본중국조선족련합회를 설립하게 되였다.

사단법인 전일본중국조선족련합회는 민족의 전통을 계승,발전시키고 재일중국조선족간의 친목과 협력을 도모하며 활기있고 건전한 조선족공동체를 구축하여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것을 취지로 하는 비영리 민간단체이다.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부회장, 월드옥타 본부 부회장, 일본길림총상회 상무부회장, 일본중화총상회 집행리사, 길림성해외련의회 상무리사, 연변대학 학우회본부 부회장인 주식회사 JPM 사장 허영수가 초대회장으로 선출되였고 재일조선족축구협회 회장이며 주식회사 에므에이(株式会社エムエイ)사장인 마홍철이 부회장 겸 사무총장으로 선출되였다.

초대회장 허영수

설립대회에서는 전일본중국조선족련합회 22개 발기단체와 부회장, 리사진에 대한 소개, 조직구성에 대한 설명에 이어 허영수 회장이 인사말을 전했다.

허영수회장은 인사말에서 “재일조선족 여러 단체가 단합하여 개개의 커뮤니티능력을 합친다면 지역사회에 대한 봉사의 힘도 더 커지게 되고 서로간의 소통도 원활하게 진행할수 있으며 대외적인 지명도도 더욱 높아 질수 있다는 같은 생각으로 우리는 뭉치게 되였다. 첫 걸음을 내디딘 사단법인 전일본중국조선족련합회는 앞으로 전반 재일조선족사회와 지역사회에 힘을 보탤것이며 서로 협력하여 정치ㆍ경제ㆍ사회적인 위기에도 공동으로 대처하게 될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일본에 있는 우리 중국조선족이 오늘에 이르게 된데는 우리에 대한 주일중화인민공화국 대사관의 여러모로 되는 관심과 지도를 떠날수 없다”면서 “공동발전, 상호합작에 여러모로 힘을 준 우호적인 일본인과 일본에 있는 화인화교사회, 그리고 중국국내의 부모님 형제 친구를 비롯한 여러분들의 응원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래빈소개에 이어 일본전통식 테이프 커팅식이 있었다.

일본주재 중화인민공화국 대사관 령사부 참사관 첨공조

일본주재 중화인민공화국 대사관 령사부 참사관 첨공조는 축하연설에서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단결은 힘이다. 새 중국이 탄생된후 중화민족이 일어서고 부유해지고 강해지는(站起来・富起来・强起来)이 과정을 원만하게 실현할수 있은 것은 대민족단결을 강화한 중국공산당의 정확한 정책의 결과이다. 사단법인 전일본중국조선족련합회가 허영수회장의 인솔하에 이러한 중국공산당의 우량한 전통을 계승,발전시키고 중국 국내국외 동포들간의 단합과 교류를 도모하며 정규화적인 길을 선택하여 실제적인 일을 할것을 바라며 특히 중국의 민족대단결의 이야기를 널리 전수하기를 바란다”

축사를 하고있는 연변대학 전임 교장 박영호

“보고 싶었습니다.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습니다”로 시작한 축하연설에서 연변대학 박영호전임교장은 “중화인민공화국 창립 70돐이 되는 해, 연변대학 개교 70주년을 맞이한 해, 그리고 일본이 새로운 레이와(令和)시대를 맞이하는 해에 사단법인 전일본중국조선족련합회가 설립되게 된데는 너무나 큰 의미가 있다”고 말하고 나서 다음과 같이 피력했다.

“80년대이후 재일중국조선족은 중일간의 우호적인 관계의 설립과 개선을 위해 최전선에서 달려왔다. 여러분의 피와 땀에 배인 노력의 덕분으로 중일관계가 가장 좋은 시대를 맞이하게 되였고 중국조선족의 새로운 력사가 기재되게 되였다. 중국조선족은 본 민족의 정체성을 가장 확실하게 지켜 왔으며 정치, 경제, 사회, 봉사분야의 의무와 책임을 가장 우수하게 리행해 왔으며 해외에서도 정체성을 고수하고 당당하고 자랑찬 삶을 살아 가는 자랑스러운 민족이다. 앞으로 하나로 뭉치여 중일관계의 새로운 도약, 새로운 력사의 창조에 앞장서 주기를 바란다”

래빈들과 리사진

이날 있은 설립식에서 표성룡회장이 건배사를 했으며 중국과 한국에서 온 래빈들을 대표하여 권순기회장, 장욱회장, 장영식회장, 전규상회장, 리광석대표, 김의진회장이 선후하여 축하인사를 했다.

축사인사를 하고있는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단 표성룡회장

류필란을 중심으로 하는 전중국녀성애심협회 회원들

소품배우 리옥희의 축하무대

가수 박은화의 축하무대

설립식은 축하공연으로 막을 내렸다.

/길림신문 일본특파원 리홍매 사진 변소화

동영상: 전일본중국조선족련합회 홍보국 제공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