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본인의 연변추억1]내 맘속에 피여있는 코스모스 연변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7-02 14:25:33 ] 클릭: [ ]

일본인의 연변추억(1)

올 봄에 들어서서부터 그림을 그리시는 오오무라 아키코(大村秋子)씨와 함께 사진앨범정리를 하게 되였다. 일찍 1985년 남편인 오오무라 마스오 (大村益夫)교수(일본 와세다대학 명예교수)를 동반하여 처음으로 연변대학에 1년간 체류하였고 그후 20여년간 해마다 한달씩 연길에 다녀갈 정도로 연변을 향한 깊은 정을 지닌 분이시다.

연변에서의 교수님내외분의 짙은 추억이 담겨져 있는 한장한장의 소중한 사진들은 우리들한테도 너무나 보귀한 력사적인 기록이고 흔적이다. 카메라가 귀했던 그때 시절에 일반인들의 앵글은 늘 특정인물에 멈춰져 있었고 거리의 모습과 자연의 변화는 필림을 랑비하는 피사체에 불과했을것이다. 해마다 한번씩 사진관에 발길을 옮기며 독사진을 남기거나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이 우르르 사진관에 모여 합영을 했을 정도로 사진촬영은 우리에게 하나의 이벤트적인 존재였다.오늘날 한폭의 유화처럼 우리 머리속에 아련하게 남아있는 옛거리, 아키코씨에게 있어서 그림소재로 되기도 했던 사진들, 80고령에 이르른 그의 인생의 한단락 기록이기도 한 사진들은 더없이 소중한 추억을 우리에게 선물해주고있다.

80년대, 90년대의 우리의 마을이, 우리의 거리가, 우리의 모습이 한 일본인주부의 시각에는 어떻게 비쳤었을가.

아키코씨의 일기에는 이렇게 적혀 있다.

私の心のうちに咲くコスモス、延辺

1985年4月、初春とはいえ、陽の光は弱く、肌寒い日に成田空港を発ち北京に向かった。 何年前か中国を訪問してきた親友が私の中国行きを知って、中国の東北地方は日本の春とちがってまだまだ凍みるような寒さだと言って、その時着ていた毛皮と合わせになっているバーバリコートを餞別にくれた。

私にとっては初めての海外生活。それも、中国の少数民族のひとつ、延辺朝鮮族自治州。夫が研究生活を送る延辺大学。

中国の少数民族のうちで最初に設立された大学!私の想いは複雑で、中国の朝鮮族?朝鮮人? 한글を覚えたての十代の頃にむさぼり読んだ李箕永の「故郷」が私の心のうちに息づいてきた。

北京から天津での乗り継いで延吉行きの汽車の中で窓辺を通り過ぎる黄土色の風景とやわらかな風の流れに身をまかせ32時間。到着した駅で目に飛び込んできたのは한글だった。

「연길」….駅名看板はまぎれもなく上に연길、その下に漢字では「延吉」であった。

번역:

나의 마음속에 피여 있는 코스모스 연변

1985년 4월, 초봄이라 하지만 해볕이 그닥 뜨겁지 않는, 아직은 조금 추운 날에 우리는 나리타공항을 떠나 북경으로 향했다. 몇년전에 중국을 방문한적 있는 친한 친구가 내가 중국에 간다는 소식을 듣고 중국의 동북지방은 일본의 봄과는 달리 심한 추위에 견뎌야 한다고 하면서 그때 입었던 털가죽으로 된 바바리코트를 선물로 주었다.

나에게는 처음으로 되는 해외생활이였다. 게다가 중국소수민족중의 하나인 조선족들이 살고있다는 연변조선족자치주, 남편이 연구생활을 할 연변대학이였다. 중국의 소수민족중 최초에 세워졌다는 연변대학! 나의 마음은 복잡해졌다. 중국에서의 조선족? 조선인? 한글을 배우기 시작한 10대에 열심히 읽었던 리기영의 소설 <고향>이 나의 머리속에서 맴돌기 시작했다.

북경을 떠나 천진을 경유하여 연길로 향한 기차안에서 창문으로 비껴 가는 황토색의 풍경과 스쳐가는 잔잔한 바람에 몸을 맡겼다. 32시간후에 도착한 기차역에 내려선 우리의 눈에 안겨 온것은 한글이였다. <연길>…

역전이름간판은 틀림없이 우에는 조선말로 <연길>, 그 아래에 한자로 <延吉>로 씌여 있었다.

사진을 고르면서 이런 이야기를 나눴다.

특파원: 연길에 오셔서 제일 인상깊었던 일은 무엇이였어요?

아키코씨:말과 소, 당나귀가 자유롭게 큰길에 나와 있었습니다. 너무 희귀하였습니다. 일본에서는 볼수 없는 현상이지요. 더욱 신기한것은 말과 소들이 거리복판을 차지하고 있었고 차나 사람들이 그들을 용하게 피해 다니고 있었습니다. 왜서인지는 몰라도 말은 사람이 앞에서 이끌고 있었고 소는 사람이 뒤에서 재촉하고 있었습니다. 당나귀는 일본에서 거의 볼수 없는지라 너무 신기하였습니다.

특파원:그러셨군요. 잘은 모르지만 아마도 말과 소, 당나귀가 그때는 교통수단이였기때문일것입니다.

특파원:85년도라면 연길에서 좀 불편한점도 많으셨죠?

아키코씨: 아닙니다. 인차 습관이 되여 갔어요. 연길서시장에 먹거리가 너무 많아서 참으로 신기했습니다. 매일 서시장에 갔습니다. 아주머니들이 너무 친절하게 대해 주었습니다.

특파원: 연변대학 주택가에서 1년간 사셨다면서요? 동네에 대한 인상은 어떠셨습니까?

아키코씨: 연변대학사택에 사시는 어머님들이 너무 인상적이였습니다. 매일 밖에 모이셔서 이야기를 하시군했는데 우리도 많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한복을 입으신 모습들이 너무 인상적이였습니다. 사진을 찍어 드린다고 하니 모두들 렌즈를 보면서 정색하시던 모습들이 잊혀지지 않습니다.

/길림신문 일본특파원 리홍매

아키코씨가 당시 찍은 연길의 추억을 담은 사진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