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새시대 조선족농촌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편집/기자: [ 한정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6-19 11:00:46 ] 클릭: [ ]

개혁개방 40주년 기념 특별기획―‘내 고향은 지금(1)’ [서란편]

새시대 우리들의 고향―조선족 농촌은 구경 어떠한 모습인가? 조선족 농촌은 지금 무엇을 고민하고 탐색하고 있는가? 조선족 농촌은 지금 어디로 가고 있으며 그 정답은 무엇인가?

이런 일련의 문제들을 가지고 길림신문사 특별취재팀은 얼마전 4개 조로 나뉘여 길림성 서란시의 4개 조선족촌에 내려가 1박 2일의 취재를 진행했다.

취재팀을 맞이한 량태은 조선족로인협회장 등  서란시조선족사회 대표들과

본사 한정일 부총편집(앞줄)을 비롯한  취재팀 기자들(뒤줄). 

금방 모내기를 끝낸 푸른 물결 넘실대는 논뚝에서, 콩밭이 되여버린 페교 마당에서, 절망과 희망의 갈림길에서 고민하는 남은 촌민들의 표정에서, 이국타향에 나가있는 촌민들의 심부름군이 되여 고생하는 촌간부들의 얼굴에서, 귀향행렬이 이어지는 산골동네의 전원주택에서, 저녁 이부자리가 펴진 한 촌서기네 온돌 우에서… 우리는 나름 대로 그 정답을 찾느라 노력했다.

이번 취재에 여러가지 도움을 주신 량태은 회장을 비롯한 서란시조선족로인협회와 적극 협조를 주신 조선족촌 간부와 촌민 여러분들의 뜨거운 마음에 감사를 드린다.

그렇게 만든 기획보도 첫 취재가 바로  ’내 고향은 지금―서란편‘이다. 우리는 앞으로 일부 지역의 조선족 농촌을 선택해 이 보도를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신선촌 강서기의 안내를 받아 귀향촌민의 전원주택을 취재하고 있는 한정일기자(좌)

신선촌 농사군 박영철 논밭에 내려가 취재하는 유경봉기자(좌3)와 배영춘 통신원(좌1)  

금방 모내기를 끝낸 푸른 물결 넘실대는 논길에서 평안진 금성촌 오률봉 서기를 취재하는 차영국기자(왼쪽)

평안진 신광촌 귀향창업 농민이 개발한 농기구를 촬영하는 정현관기자

평안진 신광촌 기초생활수급 가정을 취재하는 신정자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