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본인상기28]일본의 온천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6-04 09:19:22 ] 클릭: [ ]

케이운칸 온천앞에서 리홍매특파원

원천수(源泉数)가 2만 7000개를 넘는 일본은 세계적인 온천대국이다.“온천에 한번 들어 가면 용모가 아름다워 지고 두번 들어 가면 만병을 치유한다”는 일본인의 온천문화는 1300여년전부터 시작되였다.

올해 2월말, <세계적으로 제일 오랜 력사를 가진 려관>으로 기네스북에 등록된지 7주년을 맞이하는 온천려관 「케이운칸(慶雲館)」특별행사에 운좋게 당첨되여 1박2일로 묵게 되였다.

현재 마을인구가 1020명으로 일본에서 자연인구가 제일 적은 야마나시켄(山梨県) 하야카와쵸(早川町)에 자리 잡은 「케이운칸」은 가까운 전철역인 미노부(身延)역에 내려서도 한시간 남짓이 뻐스나 택시를 타고 가야 하는 깊은 산속에 자리 잡고 있었다.

자가용으로는 고속도로에서 내려서부터 한시간 반 정도 산길을 달려야 했다. 오불꼬불한 산길이 가파로운데다가 도로정비중이여서 여기저기 락석이거나 붕괴위험까지도 느끼게 되는 조금은 불편한 곳이였다. 산길이 끝나는 곳이 바로 케이운칸이였다. 사방팔면이 산에 둘러 싸여 있고 산과 산 사이로 흐르는 계곡의 흐름소리와 새들의 재잘거리는 속삭임외에는 거의 외계와 차단되여 있다해도 과언이 아닌, 말그대로 ‘숨겨진 온천’(隠れ湯), ‘비밀온천’(秘湯)지였다.

1300년의 력사를 자랑하는 표어도 없이 수더분하고 깔끔한 분위기로 맞아 주는 호텔외관이였다. 그동안 여러번 겪었다는 자연재해와 인적재해의 흔적은 별로 없이 일본전통려관의 분위기를 내비치는 건축풍격이 편안함을 더해주었다.

일찍 705년에 발견된 초기에는 마을사람들이 드나드는 온천료양지였다는 케이운칸은 센고쿠시대(15세기중반부터 16세기 후반)에 이르러서 려관업을 시작했다고 한다. 그때로부터 수많은 문인, 도시인, 명장들이 조용히 찾아 와서 향락을 누리는 ‘숨겨진 온천’으로 대대로 유명세를 탔고 1997년에 이르러 제 52대 주인에 의해 활성화된 관광려관으로 변신했다. 현대적인 철근콩크리트건물로 다시 재건했지만 호텔안에 들어 서면 일본특유의 히노끼(로송)향과 히노끼건축풍격을 만끽할수 있었다.

사실 경쟁이 심한 일본의 온천호텔업계에서 유구한 력사를 기재하는 려관이라는 명목하나만으로 그렇게 오래동안 유지해 나갈수 있는 것일가 의문을 품었던 나였다. 그리고 외관으로 보면 일본에서 흔히 볼수 있는 온천려관과 크게 다를데 없다는 인상이였다.

아무리 전통을 중히 여기고 손님을 신처럼 모시는 일본이라고 하지만 손님은 ‘바보’가 아니였다. 깊은 산속으로 힘겹게 찾아 와 비싼 료금으로 시설을 리용하는데에는 그럴만한 리유가 있다.

20세기중반이후에 시작된 일본의 온천붐에 의해 일본의 여기저기에 대형온천시설이 건설되였고 관광업과의 제휴로 온천리용자수가 갈수록 늘어 났다. 하여 전통적인 일본온천문화가 진통을 겪기 시작했다. 자연적으로 솟아 나는 온천수와 동력으로 끌어 올리는 천연온천수가 바닥을 보이기 시작했다. 하여 2004년에는 가짜온천사건도 발생하였다.

새록새록 자연적으로 솟아 나는 온천수에 몸을 담그는 고유적인 온천욕에는 한번 사용되였던 온천수가 재사용되는 경우가 없다. 하지만 대형시설같은 곳에 충분한 자연용출원천이 부족하다면 부족한 온천수보장을 위하여 한번 사용되였던 온천수를 저장하였다가 려과시스템을 통해 염소로 소독된 재생된 온천수를 사용하지 않으면 안되게 된다. 현재 일본온천시설의 80%가 려과순환시스템으로 온천수를 재사용하고 있다는 것이 온천관광업계의 현실이다.

케이운칸은 어떨가.

1300년전에 발견된 자연적으로 용출하는 원천 5개에 52대 사장에 의해 2005년에 인위적으로 파서 찾아 낸 원천이 또 하나, 도합 6개의 자연원천(自然源泉)을 소유하고 있다고 한다. 매일 두개의 실내온천과 4개의 로천온천을 소유하고 있는 지금 원천의 4분의 1로도 충분히 가동할수 있다는 케이운칸이다.

 

케이운칸의 로천욕조인 보우케이노유「望渓の湯」

서비스와 료리는 더 말할 나위없이 당연한 일이고 충분한 원천이 그들에게는 제일 큰 자본인 것이다. 일본전지역에 이미 20%밖에 존재하지 않는 <살아 있는 온천수>, 즉 겐센가께나가시(源泉掛け流し)온천이라는 점、 류황냄새가 좀 나기는 하지만 일본에서 유일하게 마실수 있는 온천이라는 점이, 불편한 교통을 불문하면서 찾아 오는 손님들의 발길이 끊기지 않는 원인인 것이다.

처음으로 케이운칸을 리용한 나는 타원형의 로천욕조인 보우케이노유「望渓の湯」를 개인적인 명소로 정하게 되였다. 촐랑촐랑 넘치는 온천수의 다정한 흐름소리와 함께 낮이면 주위의 풍경에, 밤이면 별과 달을 우러러 명상에 잠길수 있는 힐링의 명소이다.

일본에 오면 저렴한 대형 온천시설들이 많고도 많다. 반대로 규모가 작고 시설도 낡았지만 가격대가 비싸고 예약을 쉽게 할수 없는 경우에는 그로서의 정당한 리유가 있다.

진정한 천연온천을 찾으려면 겐센가께나가시(源泉掛け流し)라는 문구를 확인하면 된다.

/길림신문 일본특파원 리홍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