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본인상기16]일본인들의 줄서기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12-25 15:11:55 ] 클릭: [ ]

뻐스정류소에서 길다랗게 줄지어서서 순서를 기다리는 일본인들/리홍매특파원

일본인들의 줄서기를 그들의 문화라고 하기에는 너무 단순하고 조금은 망설임이 앞서는 일이다. 하지만 줄을 서서 기다리는 것에 거부감이 전혀 없는 듯한 일본인들에 대해 처음에는 생소함을 느끼다가 점차 거기에 적응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 것이 또한 대부분 외국인들의 생각이다. 이 점만을 보아도 줄서기는 일본의 특유한 현상임에 틀림이 없다.

어린 시절 수요량보다 적은 공급량  때문에 우리에게도 줄서기가 필요한 경우가 많았다. 겨울철이면 한달에 한번씩 아버지가 석탄부에 나가서 줄을 서서 석탄을 사군 하셨다. 또 일요일이면 배급쌀을 타기 위해 량식국에 가서 하루종일 줄을 서야 했는데 대부분 소학생이였던 나한테 떨어지는 임무였다. ‘어간치기’하는 어른들때문에 줄을 서는 심부름이 제일 싫었던 나는 어른이 되면 량식국 직원으로 되고 싶다는 소박한 꿈까지 가졌었다.

그렇게 줄서기가 싫었던 내가 요즘은 그것에 습관이 되면서부터 일본인들의 줄서기에 대해 조금 료해를 갖게 되였다.

일본인들의 줄서기에는 대체로 두가지가 있다.

하나는 순서를 기다리기 위한 줄이다. 이 면에서 영국은 일본과 비슷하다고 한다.

일본에 오면 조용히 줄을 서서 뭔가를 기다리는 모습들을 여기저기서 보게 된다. 물건을 사거나 전차를 기다리거나 심지어 화장실에서도 두사람만 모이면 자연히 줄을 서는 일본인들이다. 서로 다투지 않고 순서대로 한사람, 한사람씩 기다리는 것이 오래전부터 내려온 습관인 것이다. 정해진 제도와도 같은 이런 습관은 순서를 무시하는 사람이 무참할 정도로 주위에 분위기가 조성되여 있다.

외국에 가면 여기저기에서 눈에 뜨이는 <새치기 금지>라는 간판이거나 표어 자체가 일본인들에게는 신기할 만한 일이였다는데 요즘엔 일본에서도 가끔 그런 표어를 찾아볼 수 있다. 줄서기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들 때문에 받는 당지인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수단이라 그것을 감수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례하면 일본사정을 모르고 관광온 외국인들이 우르르 몰려와서 옆으로 줄을 만들기 때문에 눈총 받을 때가 많다. 즉 한사람이 줄을 서서 기다리다가 관건적인 시각에 여러 사람이 몰려오는 식으로…

더우기 화장실에서 입구 쪽에 한줄로 서서 기다리는 다른 사람을 무시하고 화장실 문앞에서 순서를 만들어 버리는 습관 때문에 분노 비슷한 심리를 유발시킬 때가 많다. 생리현상의 조절이 불가능한 장소이니까…

습관문제인 것이다.

일본에 오면 공공장소에서의 줄서기를 반드시 지켜야 되는 의무가 있다. 순서를 위한 이런 줄서기는 <공공상식>과 같은 것이기에 강요되는  것으로 간주함이 바람직한 일이다.

또 하나의 줄서기는 특별한 감각을 위한 것인데 아마도 일본인 특유의 줄서기가 아닐가 싶다.

모든 일본인들이 다 선호하는 것이 아니며 남다른 기분을 얻기 위한 일부 일본인들의 심리의 반영이라고 함이 적합할 것 같다.

특가상품이거나 한정품을 얻기 위해 몇시간씩 줄을 서는 경우가 있다. 또 맛집을 찾아가서 오픈하기 몇시간전부터 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경우의 줄서기는 다른 사람들이 얻지 못하는 특별함이거나 우월감을 얻기 위하여 순서를 기다리는 하나의 과정이며 노력이다.

iPhoneX 발매가 11월 3일이였는데 10월 30일부터 줄을 서기 시작한 사람들이 있었다. 휴가까지 내고 밤에도 꾸준히 자리를 지켜야 하는 겨울철의 줄서기는 하나의 시련이기도 하지만 iPhoneX를 손에 넣었을 때의 흥분과 기대를 동반하는 그런 절차이기도 했다, 적어도 긴장감을 주는 그런 감각을 얻기 위해 몸을 부대끼며 줄을 선 사람들에게는…

또 새로 오픈하는 곳의 사은품을 목표로 몇시간씩 줄서는 사람들도 있다. 줄서는 데에 허비하는 시간과 정력으로 보면 별로 리득이 크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이런 경우 역시 일종의 성취감 때문이다.

80% 이상의 일본인들이 줄서기를 원치 않는다고 한다. ‘기다리기보다 다른 곳을 찾아가자’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지만 그래도 줄서는 곳에 대한 호기심을 버리지 못하여 ‘한번쯤은 줄서서 기다려 볼가?’라는 생각을 갖게 된다고 한다.

줄을 보면 서고 싶어지는 일부 일본인들의 심리로 보아 줄을 서는 자체가 충분한 기업광고의 역할을 하고 있음이 틀림없다. 또한 줄서서 기다리는 만큼 그 곳에는 뭔가가 있겠지 하고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으며 그런 사람들의 심리에 실망을 주지 않기 위한, 순서를 만드는 사람들의 노력 또한 홀시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량자의 바램에 어느 정도 접선이 있기 때문에 한정품을 내오고 시간과 량을 제한하여 판매하면서 사은품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 기업들의 전략이 성공하는 것이다.

지금도 나는 국한된 공급량을 따라다니며 줄서는 것에는 항복이다. 항상 하는 생각이다. 이 사람들이 이렇게 줄을 서서 기다리는 저 끝에는 과연 무엇이 있을가? 이들은 공짜가 무서운 것이니까 이렇게 시간을 들여 기다리는 대가를 치르고 있는 것이 아닐가?!

/길림신문 일본특파원 리홍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