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본인상기8]대지진 현장에서 느껴본 일본인(Ⅰ)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11-20 13:12:40 ] 클릭: [ ]

2011년 3월 11일 금요일, 기억 속에서 도무지 지울 수 없는 날이다.

그날 나는 지인들과 함께 레스토랑에서 조금 늦어진 점심식사를 하고 있었다. 주위는 식사하는 손님들과 커피타임중의 손님들로 법석하였다.

오후 2시 40분 쯤 (후에 14시 46분으로 밝혀 졌음)되였을 때, 레스토랑 건물이 상하로 흔들리는 것을 느꼈다. 평소보다 조금 강한 흔들림이였다. “또 지진이네~” 우리는 항상 그러하듯이 지나가는 지진인 줄로 알고 식사를 계속했다.

사실 일본에 오래 살다 보면 자연적으로 지진에 적응하게 된다. 일본에 온 초기에 밤중에 잠간 흔들린 지진에 놀라서 아들애를 껴안고 밖으로 피난을 했었다. 그런데 나처럼 뛰쳐 나온 사람이 아무도 없어서 이상한 감이 들었고 아무 일도 없듯이 잠 자는 남편 때문에 화난 적도 있었다. 그 후 점차 작은 흔들림에 적응이 되고 그 흔들림의 강도와 시간으로 대체적으로 진도(震度)를 추측할 수 있게 되였으며 지진대책으로 지어진 일본주택이 비교적 안전한 것임을 깨닫게 되였다.

2011년 3월 11일 지진 직후의 이와테현 미야코시(자료사진)

그런데 그날은 아니였다. 지진 발생지와 멀리 떨어져 있는 동경에서도 심하게 흔들림을 감촉했다. 상하로 크게 흔들린 3,4초 후 본지진으로 심하게 좌우로 흔들기 시작했다. 7층인 레스토랑은 30년전의 건물이여서 흔들림이 례사롭지 않았다. 천천히 그리고 강한 흔들림을 느꼈다. 각종 전자시스템이 ‘삐ㅡ삐ㅡ'경종을 울리기 시작했고 주방의 용구들이 무너지는 소리가 무섭게 요란스러웠다. 더구나 눈 앞에서 흔들리는 건물이 공포 그 자체였다. 일본내의 근대적 관측 사상 최대 규모의 지진이였다니 나도 주위의 모든 사람들도 실성할 정도로 혼란상태에 빠졌다.

나는 평소에 익히고 있었던 지진발생시의 상식대로 인차 테블 밑에 들어갔다. ‘오늘 이렇게 죽는구나’ 거의 절망에 빠졌던 나는 같은 테블의 지인들 모습이 눈 앞에 없음을 그제야 확인하였다. 정신을 차리고 다시 테블 밑에서 나왔다.

“아…” 와중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지인들을 비롯한 이들이 로인들을 테블 밑에 피난시키고 있었다. 울고 있는 아이들을 달래면서 테블 밑에서 끌어안고 있았다. 물론 이들은 전혀 모르는 사이들이였다.

“괜찮아요. 괜찮아요.” 웨치는듯 하는 그들의 목소리가 무서운 공간에 큰 위안을 주었다.

그때의 그 창피함을 나는 잊을 수 없다. 때늦게 나도 인차 그들 속에 끼여 주저앉은 로인을 부축하여 비교적 안전한 곳으로 피난을 시켰다. 그리고 2분간, 두시간으로 느껴지는 그 공포 속의 2분간 그분의 손을 꼭 잡아주었다.

영원히 지울 수 없는, 그리고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는 그 2분간의 대 난리 속에서 나는 백년에 한번이라는 대진재의 무서움과 함께 일본인들의 몸에 배인 ‘배려심’을 똑똑히 보았다.

지진이 멎은 후 7층으로부터 내려오는 과정은 또한 나를 머리 숙이게 하는 순간들이였다.

레스토랑안에 있었던 사람들중에는 로인도, 몸이 불편한 사람도 있었지만 건강한 사람이 대부분이였다. 언제 다시 여진이 닥쳐들지 모르는 무시무시한 시각이였는데 로인과 몸이 불편한 분들을 부축이며 뒤에서 천천히 내려오는 모든 사람들이 내 눈에는 영웅처럼 보였다.

결국 달려 내려오면 10분도 안 걸릴 계단을 우리는 그렇게 20여분을 내려왔다.

후에 그런 피난방법을 두고 여론이 많았지만 ‘우리가 달려서 내려가고 나면 남은 이들의 마음은 얼마나 조급할가…’ 라는 그들의 마음을 두고 동감을 표하는 이들이 대부분이였다.

약한 자에 대한 배려, 어린이와 로인에 대한 배려가 일본인들에게 있어서 습관과도 같은 ‘당연함’ 에 해당 되는 일일 것이라는 생각과 함께 제일 먼저 우리가 배워야 되는 미덕이라는 생각이 든다.

/길림신문 일본특파원 리홍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