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룡남,욕심을 버리면 마음이 편해집니다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3-12-30 21:13:27 ] 클릭: [ ]

간암진단 3년, 조룡남선생이 들려주는 병과 삶의 철학

 
원로시인 조룡남선생/김파기자
한해도 막가는 지난 12월 24일 오전, 원로시인이며 올해 78세 고령인 조룡남선생을 만났다.

북경예도묵향서화원(北京艺都墨香书画院)이 펴낸 중한서화명가 2014년 소장달력 국제판(中韩书画名家2014典藏年历国际版)에 오른 조룡남선생을 취재하기 위해서였다.

취재도중 기자는 놀랍게도 조룡남선생이 3년전에 간암선고를 받았으며 지금도 암치료중인 환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였다. 조룡남선생이 본인 스스로 암환자라고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암환자다운 기색조차 찾아볼수없는것이 또한 신기한 일이였다. 조룡남선생은 80세를 눈앞에 둔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아직 얼굴혈색도 좋고 거동도 불편함이 없이 매우 정정해보였다.

일반사람들이라면 받아당하기 힘든 사형선고와도 같은 암진단을 받고서도 지금껏 정정하고 건강하게 지울수있게 된 비결은 무엇일가?

조룡남선생은 딱히 비결이라고 할것까지는 없지만 암진단을 받은후 본인이 경험했던 몇가지 상황에 대해 소개했다.

조룡남선생이 간암진단을 받게 된것은 2010년 12월, 꼭 지금으로부터 3년전의 일이다. 단위에서 조직한 신체검사과정에서 암소견을 보여 연변대학의학원부속병원에 가서 정밀검사를 해보니 청천벽력과도 같은 간암이였다.

간암선고를 받고나서도 조룡남선생은 오히려 차분하고 담담했다고 말했다. 기다리고있던 일처럼 올것이 왔구나 하고 생각했고 사람은 누구나 이 세상에 한번 왔다가 언젠가는 저세상으로 가기 마련인데 이만큼 살았으면 됐다는 차분한 평상심을 갖게 되더라는것이다. 사람은 욕심을 버리면 마음이 편해지는데 지금까지 살아온 세월에 만족하면서 삶에 대한 욕심마저 내려놓으니 더욱 마음이 편해지더라는것이다.

그러나 일단 암에 걸린것만큼 치료는 해야 했다.자식들이 병에 좋다고 극진히 보내주는 약이며 마누라가 옆에서 항상 지극히 챙겨주는 고마움을 생각하더라도 열심히 병치료를 받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였다고 조룡남선생은 말했다.

조룡남선생은 그러나 암에 걸리면 상해다, 북경이다 하면서 큰 병원을 찾아 강도높은 항암치료를 받다가 사망하는 지인들을 많이 보았기때문에 그런 항암치료는 거절했다. 간단한 시술이고 보수적인 치료수단이지만 암세포의 영양공급을 차단시켜 암세포의 억제와 확산에 효과적이라는 도관(介入)시술이 방사선치료나 화학료법에 비해 인체에 해가 덜하다고 의학을 전공한 아들이 권해서 조룡남선생은 지금까지 3년간 도관시술만 8차례 받아왔다. 병원치료와 함께 음식료법과 운동료법도 겸하고있는데 조룡남선생이 권장하는 암환자 음식료법은 의외로 간단하고 소박하다.

항암작용이 뛰여난 마늘을 암진단을 받은때로부터 지금까지 3년간 거르지 않고 먹고있다. 생마늘이 먹기가 힘들면 전자레인지에 약간 익혀서 먹으면 된다. 브로콜리도 끼니마다 빼놓지 않고 살짝 데쳐서 고추장에 찍어 먹는다. 붉은색이 진한 령지일수록 좋다고해서 잘 우린후 차대신 장복하고있으며 주식은 잡곡밥 위주에 요즘은 고구마와 호박을 많이 먹고있다고 한다. 김치를 밥상에서 떨구지 않으며 식후에는 의사의 권고대로 사과 반쪽을 꼭 먹군 한단다.

조룡남선생은 정작 자기는 암때문에 못먹는 음식이 있는것이 아니라 몸안의 다른 병인 당뇨병때문에 허다한 음식들을 자제할수밖에 없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가끔씩은 도를 넘지 않을 정도의 미식을 즐기기도 한다고 소개했다. 조룡남선생은 얼마전 소갈비를 사다가 푹 고아서 구수한 국물에 밥을 먹었더니 얼마나 좋은지 모르겠더라면서 너무 자주 먹지만 않는다면 즐기는 음식을 가끔씩 먹는것도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저녁이면 집부근의 동네길을 40~50분가량 산책하는데 하남에 있는 집부근에 자동차수리부가 많아서 배연냄새가 심하지만 그렇다고 안할수없고 해서 냄새를 무릅쓰고 견지한다고 얘기했다.

간암판정을 받은 3년간 간암은 조룡남선생을 쓰러 뜨리지 못했을뿐만아니라 도리여 선생이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간공능과 갑태단백수치들도 정상임을 보여주는 기적들을 보여주었다. 조룡남선생의 암병진단소식에 놀라워하던 허다한 지인들도 이젠 공공연히 《조선생님의 병은 오진입니다》하고 우스개를 피우군 한단다.

반우파투쟁이다, 문화대혁명이다 하는 고난의 년대에 갖은 박해를 받으면서 모질게 견디여온 《면역력》때문이여서일가? 조룡남선생은 지금의 아픔과 고통,그리고 시련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자주 말하군 한다.

암투병중에서도 조룡남선생은 시종 문학작품창작에 붓을 놓지않고 신문잡지들에 문학작품들을 발표하고있으며 최근에는 또 30여만자에 달하는 산문집 《노래저켠의 추억》을 펴내기도했다.

《사람은 누구나 한번 세상에 태여났다가 언젠가는 어쩔수없이 모든 미련을 버린채 저 세상으로 가기 마련입니다.살아온 세월을 뒤돌아보면 가슴아픈 후회와 못다이룬 일들도 많지만 이러한 인생의 경력과 경험들을 후세에 권고하고 영향주는 모습을 남기고 싶습니다》

살아가는 삶의 의미에 대해서도 조룡남선생은 사람은 자기의 한계를 알아야 하며 한계를 모르면 위인이 아니라고 말한다. 김학철선생은 삶이 한계에 다달아서 집식구들과 사회의 부담이 되는것은 진정한 삶의 의미가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림종에 모든 치료를 거부했다고 조룡남선생은 회억했다.

조룡남선생은 김학철옹과 같은 위인의 인생철학과는 자신의 삶을 감히 비하지는 못하지만 자신의 한계를 알고 또 지금까지 살아온 삶에 만족할줄알고 감사할줄 알고 무의미한 병치료와 지나친 생의 욕심에 연연하지 않고 김학철선생님처럼 마실을 가듯 노을속으로 조용히 떠나가는것도 인생의 아름다운 뒤모습이라고 부언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