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해외판] 다문화 기업인 1호 회장-왕지연

편집/기자: [ 전춘봉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3-07-27 20:48:27 ] 클릭: [ ]

 
사무실에서의 왕지연 회장 

7월 18일 구로구청 다문화지원센터의 소개로 《한국이주여성총연합회》 왕지연(중국)회장을 만났다. 인터뷰하기전에 이주여성회총연합회의 자료를 찾아보던 중 그녀가 운영하는 카페를 보고 깜짝 놀라게 되였다. 참여하는 인원수 뿐아니라 다문화 구성이 광범위하였기때문이다. 부산, 인천, 대구, 광주 등지에 지회도 분포되여 있었던것이다. 회원수만 근 5천명에 달한다.

왕지연 회장은 한마디로 꿈과 희망을 가진 정열가이고 노력가이다. 그는 중국 청도에서 태여난 중국인이였고 2002년 서울대 언어교육원에서 1년 8개월 정도 한국어를 배웠다.

그 과정에 한국에 정이 들었고 현재의 남편을 만나 결혼하였다. 원래 활동적이였고 인정 많은 그녀였지만 결혼후 인차 두 아이를 가지다 보니 정신없이 세월을 보내였다.

아이들이 좀 크면서 사회활동을 하려면 공부를 더 해야 하겠다는 결심을 하고 방송통신대학에 입학하여 공부를 계속하였다.

특히 뉴스를 통해 다문화가정에 대한 소식을 접하면서 자기의 경험으로 저 사람들이 한국에 처음 와서 얼마나 힘들가? 어떤 도움을 줄수있는가? 나는 그래도 한국어 전공인데도 이렇게 한국사회 정착이 힘든데... 하는 생각에 처음으로 어린애들을 키우면서 집에서 《중국부인회》 라는 카페를 만들어 운영하기 시작하였다.

허나 이것만으로는 다문화 사회에 큰 도움이 안되겠다 싶어 시청 가족부에서 운영하는 다문화가족협회에 3년간 참여하면서 봉사 활동을 하였다.

현실에서 좀 더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도움을 주기 위해 이름도 없는 다문화동아리》를 만들었다. 여러 민족의 부인들이 8명 정도 모여 여성플라자 지하활동실에서 자기들의 춤 연습을 하기도 하였다.

모임이 만들어 졌다고 일이 하루 아침에 다 풀리는 것은 아니였다. 밖에 나와 같이 지내기를 좋아하지만 춤에 소질이 없다고 거부하는 사람, 뚱뚱하여 창피하다는 사람도 있었다. 또 모임을 가질 장소도 문제였다. 어떤 날에는 다리밑에 가서 춤 연습할때도 있었다. 그리고 중국어 강사로 조금씩 받는 돈이 이 모임에 지출되었고 부족할때는 남편이 가져다 주는 월급마저도 사용되었다.

한편 집에서 싸온 도시락들을 함께 나누어 먹으며 같이 웃고 떠들고 하면서 정은 나날이 깊어져 갔다. 그러던 중 처음으로 2009년 교통방송국으로부터 행사에 공연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8명이 5-6분간 중국전통 부채춤을 췄는데 사례금이 10만원이였다.

그래도 일단 동아리의 이름을 알리 수 있는 좋은 기회라 생각하고 회원들을 설득하여 참가하였다. 그게 발단이 되어 차츰 행사 요청이 늘면서 고객들의 요구에 맞게 위글족 춤을 비롯하여 윁남, 필리핀, 타이 여러 나라 민속춤과 함께 음식도 제공하는 봉사를 병행하였다.

2011년 서울문화재단 봉사단에 공모로 당선되면서 활동의 폭이 점점 커져갔다. 2012년 8월 28일에는 비영리재단으로 중앙여성가족부에 정식 등록되였다. 다문화여성 제1호 사업체인 것이다. 결과 전국적인 공연과 봉사 활동에 참여하기 시작하면서 참여하는 성원들도 더 많아지게 되었다.

전국적인 판도에서 공연하려니 받는 비용보다 성원들의 출장비가 더 높아져 지회를 결성하게 되였는데 현재 지역 축제는 각자가 맡아 하기에 본부에서는 부분적인 지원만 하고 있다.

큰 행사는 본부의 중역들이 책임지고 지역의 성원들을 참가시켜 진행한다. 비 영리단체이다보니 정부 지원금외의 수입은 받을 수 없어 단체를 기업화하여야 하겠다고 결심하고 꾸준히 노력한 결과 2013년 5월 24일 서울시예비사회적기업 1호로 《한문화사업단》 승인을 받게 되었다. 지금은 이 두 기업체를 적절히 배합하여 경영하고 있다.

왕 회장의 걱정과 목표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2020년이면 다문화 사회에 위기가 온다는 것이 그의 개인적인 판단이다.

그것은 현재 정부의 다문화 지원책이 법률화되여 있는 것이 아니고 한시적인 정책이기에 언제 중단될지 모르기 때문이다.

그런데 다문화 가족성원들은 현실에 안주하면서 로후를 전혀 대비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 가장 큰 걱정거리라고 하였다. 때문에 회원들에게 기술을 배워 자체의 직업을 가짐과 동시에 철저한 노후 대비를 준비하라고 일깨워주었다.

그리고 그때쯤에 가서는 다문화 1세들이 20대 나이로 대학이나 사회에 진출하게 될것인데 어떻게 적응하게 될것인지?

모국과 한국의 어느 한곳에도 정착하지 못하는 떠돌이들이 나타나면 어떻게 할것인지가 고민이라 하였다.

그러면서 하는 얘기가 우리 다문화사회에서도 미국 오바마와 같은 대통령이 나오지 말라는 법은 없지 않느냐고 담대한 말 한마디를 남겼다.

그 한마디에 여성 이더로서의 확고부동한 의지가 담겨있음을 피부로 느꼈다.

/김경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