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국가학위위원회 위원 련임한 조선족교수

편집/기자: [ 김정함 한정일 기자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2-06-07 16:04:30 ] 클릭: [ ]

기획-길림신문이 만난 사람

중앙민족대학 소수민족언어문학학원 문일환원장 만나본다

 
문일환교수

조선족으로 중국언어문학분야를 대표해 국가학위위원회 학과심의위원으로 활약하고있는 학자가 있다. 그는 또한 중국소수민족무형문화재연구보호중심의 책임자로 유네스코 아세아태평양지역 무형문화재교육센터 리사, 중국 유네스코 무형문화재 대표목록 등재신청관련 심의위원으로 활약하면서 《중국소수민족문화유산의 수호신》이라 불리운다.

그가 바로 중앙민족대학 소수민족언어문학학원 원장인 문일환교수(61세)다.

《공농병학생》이 국가학위위원회 학과심의위원이 되다

문일환교수는 2003년에 국무원학위위원회 중국언어문학분과 심의위원에 선정되였으며 또 2기 이상 련임하지 못하는 이 직책을 련임하고있다. 국내 총 15명으로 해당 분야의 최고의 학자들에게 주어지는 학과심의위원은 학교와 업계의 추천을 거쳐 최종 국무원에서 결정한다.

문일환교수는 소위 《공농병학생》출신이다. 《문화대혁명》시절 군대에서 제대한후 빈하중농의 추천을 받아 1974년도에 영광스럽게 수도 북경에 오게 되였고 대학교문에 들어서게 되였다. 3년간의 학습을 마치고 중앙민족학원(지금의 중앙민족대학)을 졸업하면서 그는 꿈에도 그리던 대학교 교원으로 남게 되였지만 당시 특정환경속에서 체계적인 공부를 하지 못한 탓으로 교단에서 지식의 부족함을 절실히 느꼈다.

그때부터 학문연찬의 대장정이 시작되였다. 연변대학에 가서 1년간 연수하면서 전공인 조선고전문학연구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되고 1982년부터 1985년까지 조선 김일성종합대학에서 류학, 김춘택지도교수의 지도하에 준박사학위를 획득하고 첫 저서 《조선고전 서사문학과 민간문학의 상호 관계 및 그 발전의 합법칙성》을 출간하게 된다.

1985년 귀국해서부터 지금까지 20여년간 중앙민족대학의 강단에 서서 연구와 교수에 전념, 1988년 강좌장으로, 또 1995년에는 중앙민족대학 조선언어문학학부의 제1임 학부장으로, 이어 학술계에서도 점차 인정을 받게 되였다.

전공이 조선고전문학인 그는 특히 조선 고대신화 및 문화연구면의 성과가 특출하다. 선후로 개인저서 6권을 펴내고 론문 60여편을 발표, 그가 주필을 맡아 펴낸 저서가 70여권에 달한다. 박사생지도교수로 있는 동안 지금까지 박사만도 26명을 양성해 조선언어문학면의 많은 후비전문가들을 양성해냈다.

중앙민족대학의 중국소수민족언어문학학과가 국가급 중점학과로 될수 있은것도 그의 노력과 갈라놓을수 없다.

박사학위론문답변회를 마치고(앞줄 왼쪽 두번째 문일환교수).

중국 유네스코 무형문화재 심의위원이 되다

중국소수민족문화유산을 발굴하고 연구하며 보존하는 프로젝트인 《중앙민족대학 〈985프로젝트〉중국소수민족무형문화재연구보호중심》의 책임자가 바로 문일환교수이다.

중앙민족대학의 《중국소수민족무형문화재연구보호중심》은 주로 중국 소수민족 언어문자문헌유산 연구 및 보호, 중국 소수민족 구비문학 및 민간신앙문화유산 연구 및 보호, 중국 소수민족 민속유산 연구 및 보호, 문화유산리론연구 등 과제를 맡고있다. 이와 함께 중국소수민족언어문자박물관과 중국소수민족무형문화재자료 데이터뱅크, 중국소수민족문화유산 네트워크 등 건설을 추진하고있다.

문일환교수가 이끌고있는 이 프로젝트는 전국각지의 전문가, 학자들을 조직하여 중국 소수민족의 무형문화유산 연구를 하고 또한 그것을 지키는 사업을 추진하고있다.

이미 소수민족무형문화재 관련 저서 70여권이 출판되였고 수십권의 원고가 출판을 기다리고있다. 이 책들은 모두 중국소수민족문화유산의 중요한 자료와 연구저서로서 전국각지 학자들의 연구성과를 집대성한것이다.

이런 뛰여난 성과와 역할을 인정받아 2009년 문일환교수는 국가문화부의 추천으로 유네스코에 중국 무형문화재 대표목록을 등재신청하는 심의위원으로 당선되였고 또한 유네스코 아세아태평양지역 무형문화재교육센터 리사로 당선되였다.

제일 큰 소원: 후대양성과 글쓰기에 전념하고싶다

문일환교수가 중앙민족대학 중국소수민족언어문학학원 원장으로 임직한지 12년이 된다.

문일환교수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중국소수민족언어문학학원의 발전은 수십년에 걸친 선인들의 노력의 결실로서 다민족, 다언어, 다문종, 다문화가 병존하는 학과의 특성을 갖고있습니다. 소수민족언어문학학원의 교육 및 연구 분야는 5대 언어계통, 80여종의 언어, 56개 민족의 문학과 문헌 연구를 포함하고있습니다. 국가는 소수민족언어문학학과 건설에 많은 정책적인 관심과 경제적 도움을 주었습니다.》

원장으로서 가장 자랑스럽게 여기는것이 무엇인가는 기자의 물음에 문일환교수는 이렇게 대답한다.

《중국소수민족언어문학학과는 현재 국가급중점학과이며 또한 국가문과기초학과 인재양성과 과학연구기지, 〈211프로젝트〉중점건설학과, 국가 〈985프로젝트〉중점건설단위의 하나입니다. 그리고 중국언어문학 1급학과 박사학위 수여권과 석사학위 수여권을 가지고있고 중국언어문학박사후(博士后) 류동역을 설치하고있습니다.》

문일환교수는 유능한 학술조직자, 행정지도자로 인정받고있을뿐더러 또한 사회적직무가 많은 사회활동가로도 불리운다. 이를 두고 그는 《사회적겸직으로 시간을 많이 할애해야 하지만 교육자, 학자인 제가 제일 긍지를 느끼는 점은 학술성과이며 이후에 조용히 후대양성에 힘쓰고 자기 글을 쓰고싶은것이 가장 큰 소원입니다》라고 기자에게 실토한다.

국제학술토론회에서(앞줄 오른쪽 문일환교수).

[문일환 프로필]

1951년 8월 28일 료녕성 무순시 출생

1974년-1977년 중앙민족학원에 입학, 졸업후 학교에 류임

1980년 연변대학에서 1년간 조선고전문학 연수

1985년 조선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조선고전문학 전공, 문학준박사학위 획득

2001년 연변대학에서 조선문학 전공, 문학박사학위 획득

1995년 중앙민족대학 조선언어문학학부의 제1임 학부장 담임

2000년부터 현재 중앙민족대학 중국소수민족언어문학학원 원장

[학술저서]

학술저서 6부 출판, 론문 60여편 발표, 주필로서 저서 70여부 출판

[사회겸직]

국무원학위위원회 중국언어문학분과 심의위원

유네스코 아세아태평양지역 무형문화재교육센터 리사

중국 유네스코 무형문화재 대표목록 등재신청 관련 심의위원

중국소수민족문학학회 부회장

북경국제문화연구기지 학술위원

중국출판정부도서상 심사위원

북경시대학계통 전업기술직무 심의위원

국가민족사무위원회 전업기술직무 심의위원

중국사회과학원 전업기술직무 심의위원

중국번역협회 리사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