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 조 한 3국 문화교류 꽃피우는 사람

편집/기자: [ 조인 특약기자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0-07-27 10:34:22 ] 클릭: [ ]

[리춘일 간력]

1959년 5월 료녕 영구 출생,현 북경신홍광고유한공사 리사장.

연변대학 조문학부 졸업,2007년 북경대학 광화관리학원EMBA 석사학위 취득, 2007년부터 김일성종합대학 경제학박사 학위 수료중, 1990년 중일한 련합 장강탐험활동 6개월간 참가, 1992년부터 개인사업 시작, 1994년 북경신세계광고유한공사 설립, 1997년 북경 신홍영시문화발전유한공사 설립, 1998년 북경신홍광고유한공사 설립, 2002년 상해신지홍문화전파유한공사 설립, 2003년 원상생태관광개발유한공사 설립, 2006년 룡세종횡문화전파(북경) 유한공사 설립.

현 북경조선족상회 북경지회 비서장, 북경대 광화관리학원EMBA골프협회장.

 

그동안 중국과 조선, 중국과 한국과의 영향력있는 문화교류사업들을 펴내 국내 업계에서 주목받는 북경 신홍영시문화발전유한공사(北京新弘影视文化发展有限公司)  리사장 리춘일(51세 )씨.

《중국현지에서 중국문화도 잘 알고 또 우리 민족문화도 잘 아는 조선족은 중국과 조선, 한국 3국 문화교류사업을 잘할수 있는 천성적인 우세를 가지고있다》는것이 그의 감회다. 

3국 문화교류사업을 잘할수 있는 천성적인 우세

매주 토요일 오후 5시부터50분간 북경을 중심으로 한 화동지역의 많은 고중생과 학부모들은 TV곁에 모여앉아 북경TV에  채널을 고정한Hkr다.  북경 TV에서 방송하는 SK청소년 퀴즈는 올해까지 11년째 이어지는 인기프로로 자리잡았다. 중국대륙에서 유일한 고중생 대상 TV프로로 지난해에는 10주년 기념으로 문집까지 출판했다.

리춘일(51세 )씨가 기획한 이 프로는 한국 SK그룹에서 후원하고 북경TV에서 제작하고 북경과 상해, 천진, 산서, 하북의TV방송국에서 방송권을 사서 방송되고있다. 이 고중생 퀴즈프로의 년도 퀴즈장원 10명중 8명이 북경대에 입학하는 등 10년간 총 300명의 월 장원들이 국내외 명문대학에 입학하는 기록도 남겼다. 매년 한국 EBS와 북경TV는 두 나라 퀴즈장원생들의 장원대항경기, 전부 영어로 생활하는 캠페인 등 교류 프로그람도 인기리에 운영중이다.

영상물 기획 및 평면 디자인제작, 정보자문을 주업으로 하는 회사에 들어서니 근 20명 되는 사원들이 열심히 작업하고있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소박한 접대실에서 리춘일회장은 《광고와 영상 (影像) 두개가 주업인 우리 회사는 주로 한국기업의 CF, 텔레비죤 광고제작, 한국서 방송되는 중국기업의 광고제작을 하고있다》며 《영업을 뛰는 사원 한사람도 없지만 입소문 듣고 찾아오게 해서 13년간 중한간의 광고업무 수백편을 완성했다》고 소개다.

비결을 물으니  《현지인의 문화의 입맛을 집어내서 광고효과를 극대화하는것이 관건이다》고 말한다. 이를테면 《〈SK건설 행복〉이라는 이미지 광고는 한국에서 먹히지만 그 광고를 중국관중이 보면 〈저 회사가 무얼 하는 회사지?〉라고 아리숭해 한다》는것. 오히려 아직은 직설적인 표현법이 중국광고시장에서 잘 먹힌다는것. 리회장은 《이런 중 한 두 나라 문화차이를 가장 잘 리해할수 있는 사람이 바로 중국 조선족이다.  현지에 맞게 현지화하고 중국과 한국의 제작인력을 자유자재로 리용할수 있는것이 우리의 가장 큰 우세다》고 말한다.

따라서 주고객인 중국진출 한국기업들은  중국시장을 잘 알고 한국문화와 한국말 잘 아는 회사라는데서 선호하고 한편 중국기업은 한국문화를 잘 안다는 리유로 브랜드의 대한국 홍보를 위해서 이 회사를 찾게 된다. 

중조 문화교류의 거사 이루어 내다

지난해 중조수교 60주년 기념행사로 진행된 조선영화음악단의 중국순회공연은 중조 문화교류의 력사상 가장 성공적인 행사의 하나라고 공인되였다.

정치경제의 여러 가지 복합적 요소로 성공이 불가능하다는 업계의 권고를 물리치고 이 공연을 해낼수 있은 그 신념은  《역시 바로 서로의 문화를 잘 아는것이다》고 리춘일회장은 말한다.

중국과 조선간의 민간차원에서의 행사로 진행되기는 처음이다. 무려 11개 도시를 순회하며 《꽃파는 처녀》로 다시 한번 중국대륙울 울리며 중조친선의 력사와 깊은 뿌리 그리고 두 세대 사람들의 문화의 공명을 일으킨 이번 행사는 《말할수 없는 고생과 경제상의 손해였지만 거대한 사회적효과로 뿌듯하다》고 리회장은 말한다.

2007년 김일성종합대학 경제학 박사를 수여받은 리춘일회장은 조선의 사정과 문화에 대한 깊은 리해를 바탕으로 행사를 추진, 또 비록 상업공연의 성질이지만 《중조친선의 해》에 조선영화음악단의 중국순회공연이라는 점을 부각시켜 량국 정부차원의 지지를 얻게 된것이 기초가 되였다. 결국 중국국제청년교류중심과 조선예술교류협회가 주관하고 중국문화부, 조선문화성, 조선국가영화위원회, 조선주재 중국대사관, 중국주재 조선대사관 등이 후원해주는 큰 그림을 그리게 됐다.

공연의 구체적업무는 리춘일회장의 신홍영시문화발전유한공사와 초립군(肖立君)사장의 세기연출공사 그리고 CCTV의 이름난 사회자 최영원(崔永元)이 인솔하는 청철천문화발전유한공사가 맡았다. 조선영화 《꽃파는 처녀》 주제가를 부른 인민배우 최삼숙선생, 《꽃파는 처녀》에서 주인공 꽃분이의 역을 맡았던 인민배우 홍영희선생, 꽃분이의 대사를 중국어로 옮겨 생생한 기억으로 남겨준 성우 향전수선생이 37년만에 한무대에서 상봉한것이다.

이는 40년전의 중조친선을 다시 한번 재생시키는 대단한 사건으로 남을만한 상봉이다. 1970년대에 중국인들의 문화생활의 거의 전부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조선영화, 이번 공연은 가는 곳마다 팬들의 열광속에 말그대로 감동의 도가니에 빠졌다.

조선측도 중국순회공연을 아주 높게 평가했다.

공연을 성사시킨 공로자들인 리춘일, 한철웅(조선), 초립군, 리주원.

지금은 조선족기업들 다시 손 잡는 시대

문화산업은 급속도로 커지지만 경쟁이 치렬하다. 문화교류분야도 투명성이 높아지고 경쟁이 치렬하면서 국내에 광고회사만 10만여개가 경쟁하는가 하면 랭킹순위 전 10위의 다국기업들도 중국에 진출, 《남들이 하는 일 똑같이 해서는 이길수 없다. 그래서 이벤트에 주력해 남들이 못해내는 일, 하기 어려운 특수분야의 일을 찾아 공략하고있다》는 리일춘회장.

초창기 한국드라마 중국수입으로 시작했다가 이제는 조선공연같은 《나만이 할수 있는 일》을 하며 부동한 문화배경의 가교역할에 주력하고있다.

중한 수교전인 1990년  한국KBS에서 창사 30년 기념특집으로 조직한 중일한 3국 장강탐험의 일원으로  6개월간 생사의 체험을 한 리춘일씨는 출판사의 직업을 그만두고 하해해 1994년부터  광고회사를 차리면서 사업을 시작했다. 그는 《조선족기업들은 현재 제1차 자본축적단계 이룬 상태지만 상장기업 하나 없고 큰 은행자본 키운게 없는 한계를 보았다》며  《우리 조선족기업은 다시 자리정돈을 하고있다》고 주장한다.

초창기 3인이 동업하다가 독립회사를 차리고 현재는 또 다시 새로운 차원에서 새로운 형식의 동업을 추진하고있다는 리춘일회장은 《제한된 단설기를 서로  나눠먹겠다고 애쓰면 다 죽고만다. 함께 공감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힘 합쳐 사업모델 창출하는것이 출로다. 조선족기업은 다시 합할 때다》고 주장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