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국가1급 무용배우 주복순 여생을 민족문화예술보급에

편집/기자: [ 최창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08-01-31 14:46:49 ] 클릭: [ ]

국가 1급 배우이며 백산시조선족로인협회 안무가인 주복순로인.

시문예공연을 마치고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남겼다(중간사람).

아름다운 변강도시―백산시에 우리 민족의 문화예술에 혼신을 바쳐가는이가 있으니 그가 바로 국가 1급 배우이며 시조선족로인협회에서 안무가로 활약하고있는 주복순로인(71세)이다.

주복순로인은 일찍 1954년도에 연변가무단에서 무용배우로 있다가 후에 길림성가무극원과 길림예술학원에서 교편을 잡았고 1971년에 사업수요로 백산시문공단에 전근, 안무가로 있었으며 1974년에는 시군중예술관에 전근되여 문예부 주임 겸 창작사업을 책임졌다.

그는 선후로 중국무용가협회 회원, 길림성무용가협회 회원, 성소년아동예술연구회 리사 그리고 백산시무용가협회 주석, 시체육무용가협회 부주석 등 직무를 력임했다.

전통적인 민족무용예술 보급

1997년에  정년퇴직한 주복순로인은 우리 민족의 문화유산인 민족무용을 사랑하고 아끼고 보급하기 위해 해마다 중소학생들과 소년아동들을 대상으로 조선족무용양성반을 꾸려 전통적인 우리 민족의 무용예술을 전수했다.

특히 근년래 해마다 설명절의나 중대활동때면 그는 초청에 의해 시구역 부분 단위와 사회구역, 중소학교, 기업과 농촌마을에 심입해 안무가로 활약하면서 전통적인 우리 민족의 무용예술을 널리 보급했다.

지금 그의 제자들은 북경, 상해, 천진 등 전국의 대도시와 백산의 각지에서 활약하고있는바 그는 당지 문예분야에서 인기인물로 소문높다.

여생을 민족을 위해

2004년, 시조선족로인협회에서는 주복순로인을 안무가로 모셔왔다. 그때로부터 그는 민족무용에 대한 충성심, 사명감을 지니고 《남은 여생을 민족문화예술에 바쳐가리라》고 다지고 자기의 재능과 지혜를 로년사업에 몰부어왔다.

그가 갓 로인협회에 발을 들여놓았을 때 대부분 로인들이 년세가 많고 동작이 느리여 민족무용을 배우기에는 애로가 많았다. 주복순로인은 년세가 많고 또 심장병, 척추병으로 몸이 편치 않지만 주일마다 세차씩 아침 일찍 점심밥을 싸들고 20분가량 걸어 협회에 와 민족무용을 가르쳤다.

지난 몇년간 사회 여러 곳에서 높은 보수를 주겠다며 초청했지만 그는 다 뿌리치고 로인협회 활동때마다 꼭 찾아와 로인들에게 무상으로 민족무용의 기본동작으로부터 기교에 이르기까지 열심히 가르치군 하였다.

지난해 음력설기간 그는 협회에서 활동자금이 긴장한 상황을 알고 자기가 시전업국 등 단위들에서 받은 사례금 2000원을 몽땅 협회에 바쳐 활동경비로 쓰게 했다.

로년에도 인생가치 실현에

주복순로인의 무용창작은 사람들의 찬사를 받고있다. 그가 창작한 민족무용 《반갑습니다》, 《사랑 사랑 내사랑》, 《흥겨운 로인들》과 집단무 《아리랑》 등 종목은 백산시 《음력설맞이문예야회》에 참가했는데 우리 민족의 흥겨운 춤노래는 관중들을 열광케 했다.

주복순로인의 덕분으로 시조선족로인협회는 백산시에서 《민족무용단》으로 이름을 날려 해마다 시의 중대경축활동에 초청되였고 거리에 떨쳐나서 민족무용과 동북대양걸춤을 멋지게 출연해 시당위와 시정부의 충분한 긍정과 높은 중시를 받고있다.

근 40년간 그는 많은 무용작품을 창작해냈는데 그중 154부의 작품이 국가와 성, 시 각종 문예경연에서 1, 2, 3등 상과 우수상을 받았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